2월 14, 2017

You are browsing the site archives for 2월 14, 2017.

가엾

가엾

눈비 내린 길에 어둠은 깊고 토막난 잠에 새벽은 먼데 차가운 대숲에 깃들어 얼어 죽은 새를 모를 뿐 안다면, 가엾은 건 모든 살아있는 덧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