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2017-01-30


뿌우연  산비탈  까치 소리 잠 깨우고 마당에  차가운 바람은 숨 죽었는데 눈이 되지 못한 겨울비는 쓰린 아픔 같다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