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핍


겪지 않은 있어야 할 것은 모른다
노을지는 때에 아쉬움과 같더니
그렇게 저물어 가는 시간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