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이월 하루가 짧다.
게으름으로 누린 한 나절은 아침인듯 지나고
슬슬 움직이려는 몸은
이내 해거름 노을을 맞는다.

뜻 모를 겨울 하루는
비었기에 누린 것이라

1480846025195


Leave a Reply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