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가을은 노오란 우체통을 품고
빈 우체통만큼 적막한 뜨락에
설익은 단감은 마음만 바쁘다.10641090_786085921452918_7498200966470914167_n


Leave a Reply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