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와촌 명마산 암각화 관련 기사

 

경산시 와촌면 명마산 바위면 글귀에 관련하여 몇몇 신문과 여러 블로그에서 인용하므로
옛날 일을 더듬어 다시 생각해 볼 문제로 당시 생각과 신문기사 원문을 싣는다
[ 최초 기사 ] 동아일보 1982.01.17…(기사원문 인터넷에서 검색 불가능:2000년 이전 기사)경산 와촌면 강학동 명마산 해발 320미터 지점에서 발견된 선사암 각문은 경사 20도의 평평한 암반에 위에 문자가 새겨져 있어….[ 인용 『한철학-107쪽_김상일1983.8_출판:전망사』
 위 인용 기사를 확인하고자 1988년 10월 2일(일) 현장 확인함.
– 당시 소견 :
바위면에 나타나 있는 모양이 특이한 모양이나
첫째, 문자 또는 암각화라고 보기에는 형태의 연결 또는 단위의 구분이 어려우며 패여진 모양(단면) 또한 반원(나무가지를 진흙에 반쯤 찍어을 때 나오는 모양)형태로 사람이 도구를 사용해서 새겼을 때 시간에 의한 풍화현상으로 테두리가 부드러워지는 데 비해 테두리가 날카롭게 선명하여 사람의 손에 의한 새김 보다는 암석의 형성 또는 풍화 과정에서 자연발생된 듯한 느낌이 들었으며,
둘째, 비위가 놓여진 위치의 산은 약간(경사면 30도 정도) 가파른 산으로 바위의 재질이 인근한(8키로 정도) 팔공산의 흔한 화강암이 아니라 그 산(명마산)의 주된 구성 암석인 퇴적암으로 바위가 놓여진 위치에서는 암반이 흔하게 노출되지 않은 지점이라서 유독 이 바위에 가득 글귀 또는 암각화를 새겼다는 것은 선뜻 이해가 가지 않았음.
추정 : 고대 문대 또는 암각화로 사람의 의한 창작물의 가능성 또한 있으며 그럴 경우 문자 또는 그림으로 고고학적 가치를 가지므로 간혹 신문지면에 오르내리게 된 것 같다.

 좀더 세밀한 조사를 통해 밝혀 볼 필요가 있음

훈민정음 이전 한글 ‘가림토’ 발견    [오려모음]
경북 경산시 와촌면 명마산서 ㅅ ㅈ ㅠ 자모 뚜렷 학계 관심
부산일보 2003/03/13 038면 11:22:44 

10381304i1훈민정음 창제(1443년) 이전의 고(古) 한글로 추정되는 가림토(加臨土) 문자가 국내 최초로 발견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가림토 문자는 고려 공민왕 때인 1363년 이암(李巖)이 저술한 단군세기에 제3세 단군 가륵이 을보륵(乙普勒)에게 명하여 정음 38자를 짓게 했다는 기록이 전해지고 있다.

13일 경북 경산시 와촌면 강학리 명마산(鳴馬山) 중턱에 자리한 바위(가로 1.8m,세로 3.4m)에서 가림토로 추정되는 문자 다수가 새겨진 것이 발견됐다.

이 바위에는 상형문자에 가까운 글꼴이나,ㅅ ㅈ ㄴ ㅠ 등 한글 자모가 뚜렷이 각인돼 있다.재야 사학자인 예대원(62·경북 경산시 사동)씨는 ‘훈민정음 창제의 모태이자 기반이 된 것으로 알려진 가림토 문자가 확실하다’고 단언했다.

한국정신문화원 박성수(72·역사학) 명예교수는 ‘바위에 암각된 문자가 가림토와 흡사한 형태를 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연구검토를 거쳐 가림토 여부를 판명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사편찬위원회 김광(54·국문학) 박사는 ‘상당한 문화재적 가치를 지닌 것으로 추정돼 언어 역사 민속학 인문지리학 등 여러 분야 학자들이 공동으로 심도 있게 연구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경산=정철수기자 csjung@

myungma

[사진] 경산시 와촌면 강학동 명마산 해발 320m 지점 암석문 《 위↑(신문) 그림 칼라확대》

Leave a Reply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