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한울:天符經)

모든 비롯함은 없음에서 하나로 나온다   
 그 하나를 세가지로 끝없이 나누어도 다함이 없다
 첫째 한가지는 하늘이며, 둘째 한가지는 사람이며 셋째 한가지는 땅이라     
 하나하나가 모여 열이되나 짜여진 틀 없는 셋으로 나아가                      
 하늘이 두가지로 셋 되고 , 사람이 두가지로 셋 되고, 땅이 두가지로 셋 된다.
 나아가 셋 짝은 여섯이 되고, 일곱 여덟 아홉을 낳고,                            
 셋과 넷을 굴리고 다섯과 일곱을 고리 이룬다                                  
 하나의 깊은 힘은 만번 오고 가도 그 쓰임은 변하지 않으며,                  
 그 마음 바탕은 해와 같이 밝으며, 사람의 가운데에 하늘과 땅이 하나됨이라
 모든 끝은 하나되어 없음으로 돌아간다    

 

44e54b6daf72fad8ddbf5dceb8d2607f


Leave a Reply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